미리 본 3D프린터 산업...옆나라 일본은? 



일본은 이미 일반 소비자들을 겨냥한 3D프린터와 이를 이용한 다양한 서비스·마케팅이 대중화되는 단계다. 특히 일본은 게임, 애니메이션 등을 바탕으로 캐릭터·피규어 관련 시장이 세계 최대 수준으로, 3D프린팅 기술 수요도 폭넓다. 


컴퓨터부품제조회사인 에이비(Abee)는 개인소비자를 겨냥한 3D 프린터 '스쿠보(SCOOVO)'를 18만9000엔에 출시했다./사진=에이비 홈페이지
컴퓨터부품제조회사인 에이비(Abee)는 개인소비자를 겨냥한 3D 프린터 '스쿠보(SCOOVO)'를 18만9000엔에 출시했다. 모형물을 출력할 때 쌓이는 층의 두께는 0.1mm로 30만엔 이상 가격대인 제품과 동일한 수준이라는 설명.

일본 최대 가전 양판점인 야마다 전기는 8월부터 미국 3D시스템즈의 '큐브(Cube)'를 들여와 16만8000엔에 판매하고 있다. 또 대형카메라 전문업체인 빅카메라는 3D프린터 조립키트를 14만2000엔에 선보였다. 주소비자층은 학교나 공방 등이지만 개인소비자들도 충분히 구매를 고려할 수 있는 가격대까지 낮아진 것이다.

3D프린터를 활용한 서비스 시장의 확산은 그 속도가 더욱 빠르다. 기존의 사진관이 3D프린터를 접목시켜 3D모형을 제작해주는가 하면 카페를 찾듯 방문해 간편하게 3D프린터를 이용하고 가는 '공방'카페도 생겼다. 이밖에 온라인을 통해 3D데이터를 공유하는 커뮤니티도 활성화되고 있다.

팀랩, DMM.com 및 nomad의 3사는 지난 7월부터 공동으로 가정용 3D프린팅 서비스를 시작했다. 개인 소비자들이 인터넷을 통해 원하는 3D데이터를 올리면 이를 고성능 3D프린터로 출력해 주는 것. 소재는 반투명 아크릴에서부터 폴리아미드, 은, 티타늄 등 다양하며 컬러출력이 가능하다.

undefined
일본 도쿄에 위치한 아오야마3D살롱에서 3D프린터로 제작한 고객들의 피규어 모형/사진=아오야마3D살롱 홈페이지

15~20분가량 걸리던 3D스캐닝을 시간을 대폭 단축한 서비스도 인기다. 일본의 '펩카페'에서는 6조만 자세를 취하면 9800엔이라는 가격에 자신의 피규어를 만들 수 있다. 한 인터넷 사이트에서는 스마트폰이나 디지털카메라로 촬영한 인물의 전후좌우 사진 4장만 보내면 3D모형을 만들어주기도 한다.

야마토운수는 지난달 배달원이 고객의 가정을 직접 방문해 3D스캔을 한 다음 3D프린터로 출력해주는 서비스를 시범적으로 실시한 바 있다.

이밖에 일본의 인기 여성그룹 '퍼퓸'은 자신들의 3D데이터를 인터넷으로 공개하기도 했다. 사진, 포스터 등의 제품을 단순판매하는 것이 아니라, 3D프린터를 통해 좋아하는 연예인의 피규어을 직접 만들 수 있도록 하는 신종 마케팅의 일환이다.

뜨거운 시장의 반응에 일본 정부도 발빠르게 나섰다. 올해들어 아베신조 총리는 글로벌 경쟁에서 뒤처진 자국 제조산업 육성에 1조엔(12조2000억원)을 투입하기로 하고, 정부가 직접 기업 및 대학과 손잡고 차세대 3D프린터를 개발하겠다고 나섰다.

한편 일본시장조사기관 시드플래닝은 일본 내 3D프린터 시장 가운데 개인용도(100만엔 이하)의 경우, 지난해 1100대(5억엔)규모였던 것이 2016년까지 1만5000대(38억엔규모로 성장할 것이라 예상하고 있다.



출처 : 밍그라빠 (http://blog.naver.com/ioyou64?Redirect=Log&logNo=130175154181)



http://www.jeongeum.co.kr


      비즈니스 정보실  |  2013.11.15 09:43



eesee's Blog is powered by Da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