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 세포 추적하는 나노로봇 개발



전남대 박종오교수팀, 세계 첫 개발


나노구조체 안에 항암제 약물 넣고


박테리아가 암세포까지 밀고 간 뒤


구조체 터뜨려 약물 흩뿌리는 방식


고형암 초기 진단·치료에 유용할듯



국내 연구진이 생물인 박테리아와 무생물인 약물을 결합해 암을 진단하고 치료하는 의료용 나노로봇을 개발했다.

 전남대 박종오 교수가 이끄는 박테리오봇 융합연구단은 16일 고형암(대장암·유방암·위암·간암 등 고형장기에 발생하는 암)의 진단·치료가 동시에 가능한 나노로봇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이 로봇을 ‘박테리오봇’(Bacteriobot)으로 명명하고 상표를 등록했다.

 박테리오봇은 박테리아의 인식·운동·치료 성능과 약물 전달체의 치료 성능을 결합한 것으로, 두 부분으로 구성돼 있다. 하나는 생물체인 박테리아, 다른 하나는 약물이 들어 있는 마이크로구조체다. 박테리아는 유전자 조작으로 독성이 제거된 상태로, 편모를 움직여 조직이나 혈액 속을 유영한다. 이 박테리아들이 항암제 약물이 들어 있는 마이크로구조체를 밀면서 암이 있는 곳을 찾아가도록 설계돼 있다. 암 세포에서 분비하는 특정한 물질(혈관형성촉진인자 등)을 표적으로 삼아 찾아간다. 박테리오봇이 암 세포에 도착하면 마이크로구조체가 터지면서 암 표면에 항암제가 뿌려진다.

 박테리오봇의 크기는 지름 3㎛(미크론미터, 1미크론미터는 0.01mm), 이동 속도는 평균 초속 5㎛이다. 연구팀은 고형암에 걸린 쥐를 이용한 실험에서 박테리오봇의 타당성을 검증했다고 밝혔다.

 미래창조과학부는 “이번 연구는 기존의 수동형 나노약물입자가 아닌 능동형 의료용 나노로봇으로는 세계최초 사례”라고 밝혔다. 미래부는 “박테리오봇이 실용화되면 미세한 초기 암도 찾아가 항암제를 주입할 수 있게 된다”며 “암 진단과 치료에 전기를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연구진은 이번에 개발한 기능성 박테리아균주, 능동형 약물전달체, 의료용 마이크로로봇 기술에 대해 국내외 특허 출원을 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과학저널 <네이처> 자매지인 <사이언티픽 리포츠>(Scientific Reports) 온라인판 최신호에 게재됐다. 논문 제목은 ‘박테리아기반 마이크로로봇을 이용한 암 진단·치료법에 관한 새로운 패러다임 (New paradigm for tumor theranostic 


» Biotin-Streptavidin 방식으로 결합된 박테리오봇의 상세 구조도(왼쪽)와 박테리오봇의 현미경 사진. 미래창조과학부 제공.


발췌: http://plug.hani.co.kr/futures/1579649



http://www.jeongeum.co.kr

      비즈니스 정보실  |  2013.12.17 11:30



eesee's Blog is powered by Daum